|    |    | 

새소식

[연구소식] 겐트대학교에서 “생명과학분야 논문 가장 많이 인용되는 연구자” 17명 당선

조회 : 501 관리자

겐트대학교에서 “생명과학분야논문 가장 많이 인용되는 연구자” 17명 당선

 

2017년 11월 28일 벨기에 겐트대학교에서 17명의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들이 당선 되였다. 벨기에에서 총 40명의 논문 연구자들이 선정되었는데, 겐트대학교의 교수가 17명이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이번에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 17명을 선정한 homson Reuters지 (지금은 Clarivate Analytics로 이름 변경)에서 선정하는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가 되기 위해서는, 연구자들이 반드시 주요 간행물에 발표 논문을 많이 게재해야 하며, 동 영역 기타 연구자들의 연구에 상당한 영향력이 있어야만 가능하다.

 

겐트대학교는 생명과학 분야에 가장 많은 논문을 발표하고 생명공학에서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동물 및 식물 분야에서는 Kris Moreel, Alain Goossens, Dirk Inzé, Frank Van Breusegem, Stephane Rombauts, Tom Beeckman, Wout Boerjan, 그리고 Yves Van de Peer이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로 재 선정되었고 Klaas Vandepoele가 추가로 선정되었으며, 연구분야는 식물유전공학으로부터 생물통계학과까지 다양하게 분포되었고 다학제적접근방법도 결합되어 있다.

 

농업과학 분야에서는 Wim Verbeke (농식품시장과 소비자 행동)가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로 다시 선정되었으며 생물공학 전문가이자 그의 동료들인 Korneel Rabaey와 Willy Verstraete는 환경/생태학 분양에서 그 공로를 인정받게 되었다.

 

의학분야에서는 면역학과가 크나큰 인기를 얻고 있다. Bart Lambrecht와 Hamida Hammad뿐만 아니라 새롭게 추가된 Martin Guilliams와 Mohamed Lamkanfi 또한 면역학 분야에서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로 다시 선정되었고 Ilse De Bourdeaudhuij는 사회의 의료 관리 및 보건에 관한 논문으로 사회 과학 분야에서 다시 한번 명성을 얻었다.

 

‘자주 인용되는 논문 연구자’가 가장 많은 네 개의 나라는 미국, 영국, 중국, 그리고 독일이다. 이 중에서 최고로 증가하는 연구자 수는 중국이다.

 

원문:

(28-11-2017) Ghent University has no less than 17 researchers with the Highly Cited status this year. This is a remarkably high number considering that there is a total of 40 Highly Cited researchers in Belgium.

Thomson Reuters (now called Clarivate Analytics) launched this exclusive list in 2001, which is based on the highest amount of leading publications. To be recognized as a ‘highly cited researcher’, a scientist must have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work of fellow scientists.

The domains in which Ghent University has a high concentration of leading publications is primarily within life sciences. Biotechnology has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research done by many Ghent University experts in these domains.

For the Plant & Animal Science field, Kris Moreel, Alain Goossens, Dirk Inzé, Frank Van Breusegem, Stephane Rombauts, Tom Beeckman, Wout Boerjan, and Yves Van de Peer were once again recognized as Highly Cited Researchers, but the newest addition to this Ghent University list is Klaas Vandepoele. Their specific expertise is comprised of a broad range of plant biotechnology to biostatistics – often combined with a strong interdisciplinary approach.

For the Agricultural Sciences field, Wim Verbeke (agri-food market and consumer behavior) was once again recognized as a Highly Cited Researcher; his fellow bioengineers, Korneel Rabaey and Willy Verstraete, were recognized in the Environment/Ecology category.

Within the field of medicine, the specialty of Immunology has justified its growing reputation. Not just Bart Lambrecht and Hamida Hammad, but their fellow newcomers in the list, Martin Guilliams, and Mohamed Lamkanfi, were recognized as Highly Cited Researchers in the field of Immunology. Lastly, Ilse De Bourdeaudhuij was once again recognized as a Highly Cited Researcher in Social Sciences for her research on societal healthcare.

The top four countries with the highest number of Highly Cited Researchers are the US, the UK, China, and Germany. Out of all the countries on this list, China has the highest increase of leading scientists in this list.

 

출처: https://www.ugent.be/en/news-events/news/highly-cited-clarivate-analytics.htm

 

 

 

 

첨부파일 [2]